Panel Power - 여러분의 의견이 세상을 움직입니다.
   
없애라고~~~ 주구장창 얘기만 해대믄 장...
민증 까고 어쩌고? 고것은 이제 옛말~
4년제 나오고 지금 아파트 30평형대에 ...
내가 속하는 곳은 어뒤??? 나는 뉴규???
나눔로또 구입 이유
2014 나눔로또 VS. 연금복권 인식 평가

로또 맞아도 인생역전 어려운 사회?

많은 서민들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한 방’을 기대한다. 다름 아닌 ‘나눔로또’와 ‘연금복권’으로 대표되는 복권이다. 그러나 복권은 심리적 위안과 작은 행복을 주는 존재라고도 할 수 있지만, 결국 합법적인 ‘도박’과 다를 게 없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최근에는 아예 복권에 대한 기대감마저 줄어드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동시에 로또에 당첨되더라도 인생 역전은 결코 일어날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시장조사전문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의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대부분의 응답자가 복권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매우 높은 편이었지만, 실제 복권 구입은 점점 감소 추세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나눔로또와 연금복권의 구입경험은 각각 해당 상품 인지자의 73.3%, 34.6%였는데, 이는 2012년 같은 조사(로또 82%, 연금 55.6%)에 비해 크게 낮아진 결과이다. 복권 구입은 주로 여성보다는 남성이 많이 하였으며, 연령별로는 30대의 복권 구입율이 단연 높은 편이었다.

나눔로또를 구입하는 가장 큰 이유는 [1] 혹시나 하는 생각(76.2%, 중복응답)과,[2] 재미(44.7%)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3] 인생역전(43.3%), [4] 일주일의 행복(38.9%)을 위해, [5] 안전한 노후 자금 마련에 대한 기대감(22.7%)도 적지 않았다. 반면 복권을 구입하지 않은 응답자들은 쓸데없는 돈 낭비 같고(로또 77.1%, 연금 52.9%, 중복응답), 당첨이 안될 때 허망하다(로또 29.6%, 연금 29.6%)는 이유를 많이 꼽았으며, 사러 가기 귀찮다는 의견(로또 26.3%, 연금 37.1%)도 적지 않은 편이었다.

복권의 당첨 가능성을 바라보는 시각은 매우 부정적이었다. 나눔로또와 연금복권의 당첨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한 응답자가 각각 10.9%, 8.5%에 불과한 것이다. 또한 복권에 당첨되었다고 가정하더라도, 인생 역전이 가능하다는 의견은 나눔로또(2012년 58.6%→2014년 54.3%)와 연금복권(2012년 41.5%→2014년 38%) 모두 줄어든 것으로 조사되었다. 복권에 걸었던 서민들의 실낱 같은 기대마저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07월 22일] 적립금 현금 이체 결과 입니...
2차 우리동네 친구추천이벤트 당첨자 발표
2014년 6월 가입이벤트 당첨자 발표
[07월 18일] 문자 발송 일시 중단 안내
[TEST]이지 서베이 테스트 패널조사 이메일조사
28000-패널기초조사 이메일조사
가입감사조사(TS 1차) 이메일조사
가입감사조사(TS 2차) 이메일조사
고객 니즈 조사 이메일조사
광고 조사 이메일조사
광고 조사 이메일조사
광고 효과에 대한 기초 조사 이메일조사
국내upload73 - 서버 작업 확인 이메일조사
국민 인식 조사 이메일조사
국민 인식 조사-A 이메일조사
금융 기획 조사 이메일조사
기호 식품 관련 조사 이메일조사
기호식품 관련 조사 이메일조사
마트 관련 조사 이메일조사
현재 진행중인 전체 조사 보기


가정용 PC구입 의향자 조사
TV 관련 인터뷰
헤어제품 관련 좌담회
화장품 관련조사(여성)
인테리어에 관심있는 주부 대상 좌담회
TV 시청 관련 다이어리 작성 조사
40세~54세 기혼 여성 유자녀 라이프스타일 ...
초/중/고 학교 근무하는 영양사 대상 맛테스트
자신이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종목은 무엇입...
유기농 제품에 대한 구매할 의향
내가 좋아하는 운동을 몇시간 하나?
이제 여름인데 술먹고 길에서 자는 사람을 본다...
정말로 궁금합니다.
문화소비관련 설문조사
본 연구는 고등학생의 문화 소비 형태와 취향에...
저출산의 문제점은 무었인가
중고차 구매시 판매자 연락처 선호도 조사
사람들의 심리를 알아봅시다.